뉴스 > 테스크칼럼

생활수필 98>여성상위 시대

김영민
온라인 뉴스부 기자 / gminews@hanmail.net입력 : 2015년 06월 24일
ⓒ 경북문화신문

 

 

 

여성 축구의 월드컵 16강 진출을 비롯하여, 골프라면 한국 여성이 미국에서 연승가도를 달리며, 스포츠계의 여성 스타가 많은 우리나라입니다. 더구나 지금은 여성 대통령에게 국정을 맡겨 이 나라가 움직여가고(?)있지요. 이런 여성 상위시대(?)에 일어난 아픈 이야깁니다. 한국을 대표하는 소설가 신경숙이 일본 우익작가의 소설을 베끼다시피 하여 출판사와 힘을 합쳐 책을 만들어 놓고는 그 사실이 밝혀지자 ‘그런 소설을 접한 적도 없다’고 발뺌한 일 입니다. 처음 문제를 제기한 평론가의 지적이나 내용을 보면 그녀의 말이 얼마나 거짓이며 그 변명이 이 시대에 가장 타락한 집단이라는 정치꾼들의 ‘기억이 없다’는 말을 문학을 하는 사람이라는 입에서도 꼭 같이 나올 수 있음을 알게합니다.

 

출판사의 해명과 작가의 변명에 주례사와 같은 비평이었지만 결국 국민적인 비난의 화살을 맞게 되자 “문제가 된 미시마 유키오의 소설 ‘우국’의 문장과 ‘전설’의 문장을 여러 차례 대조해본 결과, 표절이란 문제 제기를 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”며 “아무리 지난 기억을 뒤져봐도 ‘우국’을 읽은 기억은 나지 않지만, 이제는 나도 내 기억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”면서 사실상 잘못을 인정했습니다. (2015.6.23. 경향신문)

 

신문의 한 면을 통털어 표절에 대한 이야기를 펼쳤으면서도 선뜻 잘못을 인정하고 그로인한 속죄를 말하기보다는 “여러 차례 대조해본 결과, 표절이란 문제 제기를 하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” “나도 내 기억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“라는 표현에 지금까지의 아팠던 마음은 분한 마음으로 바뀌기 시작합니다.

 

말(글, 문장)과 가장 가까이서 살아 있는 사람이라고 해서 분명한 표절을 표절로 볼 수 있겠다는 식의 제3자적인 평은 마치 자신의 책임이 아닌 요즘 유행하는 소위 유체이탈 화법의 극을 이룹니다. 그것도 여러 차례 대조해 본 결과 표절이라는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맞겠다는 말에는 작가라는 최소한 기대마저 포기하게 만듭니다.

 

문학의 ‘문’자도 모르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이응준의 평론으로 분명하게 읽을 수 있는 내용을 노벨문학상을 노리는 한국의 문단의 일원이라는 대 작가께서 여러차례 대조해서 읽어야 비로소 가능하고, 작품에 대한 송곳평론으로 이름나 표절에 대한 수호자로 자처하시는 분과 같이 사시면서 단지 이번 작품만이 아닌 몇 편이나 제기되는 의혹을 모른 척 덮어두시는 것은 픽션은 팩트가 아님으로 문학이란 속임의 철학이라 말하시려는 것인지요.

 

한수진의 SBS 전망대에서는 이 사실에 대한 다른 평론가와의 대화가 있었습니다. <신경숙 씨가 뭔가 오해를 하고 있거나 자기변명으로 밖에 보이지 않고요. 상당히 어떻게 보면 표절 자체에 대해 문제의식이 없는 사람으로 보입니다. 몇몇 개 부인한 표절에 대해서 물러서는 대신 그건 문제가 아니다 라고 하는 것이 표절 자체에 대해서 어떤 경계 의식이 없는 사람이 아닌가. 상당히 소통에 문제가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>(2015.6.23 SBS)라고 표절한 작품(?)에 대하여 시인도 부정도 않는 모습에 일침을 가하고 있습니다.

 

이런 모습에서 같은 여성 대통령이 한 말과 코드가 그대로 맞는 느낌입니다. 메르스 사태에 대한 대통령의 엄한 명령은 “정부가 제 때 제대로 알아서 처리하지 못함”이라고 했으며 정부의 총 책임자가 제3자의 문책이라는 화법을 구사하고 있는 것과 이리도 닮았는지요.

 

한마디로 '돈과 패거리 문화권력'이 만든 신경숙 사태로 출판사-작가-비평 '이해관계 동맹'이 만든 씁쓸한 이면(裏面)"한다는 보도처럼 지금 여성 대통령에 대한 모습은 어떤 말이 되어야 할 지 궁금합니다.

 

긴 가뭄 끝에 논에 물을 대는 것이 아니라 소방호스로 마치 데모 군중에게 물을 뿌리듯 하는 논에 물주기 쇼나 사진 찍기로 인기 상승을 노리는 모습, 또 병을 치료해야 할 의사가 병원의 책임에 대해 ‘국가가 뚫렸다’고 해도 반박조차 못하는 모습은 <'집 나간' 한국문학을 되돌리려면 외부권력이 형성되어야하는 것>(연합뉴스, 2015. 6. 23)처럼 레짐 체인지가 되어야하는 것인지요.

 



온라인 뉴스부 기자 / gminews@hanmail.net입력 : 2015년 06월 24일
- Copyrights ⓒ경북문화신문.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-
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
이름 비밀번호
개인정보 유출, 권리침해,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.
 
포토뉴스
문화˙관광
사람들
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
제호 : 경북문화신문 / 주소: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(지산동 594-2) 2층 / 대표전화 : 054-456-0018 / 팩스 : 054-456-9550
등록번호 : 경북,다01325/등록일:2006년6월30일 / 발행인 : 고상환/ 편집인 : 안정분 / 청소년보호책임자 : 고상환 / mail : gminews@daum.net
경북문화신문 모든 콘텐츠(기사, 사진, 영상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Copyright ⓒ 경북문화신문 All Rights Reserved.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합니다.